섹션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세계 각국 황급히 빗장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Omicron) 등장에 유럽 각국이 바짝 긴장하며 발원지로 지목된 남아프리카로 통하는 문을 서둘러 걸어 잠그고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는 "27개 회원국 보건 전문가 위원회가 '비상 제동' 조치를 발동하고 남아프리카에서 EU로 입국을 일시적으로 제한하는 데 동의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상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 7개국이다.

EU 회원국들은 '오미크론'이 유럽에 이미 상륙한 것이 알려지자 신속하게 이 같은 조치에 동의했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네덜란드, 스페인, 오스트리아, 스위스, 러시아 등은 앞서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 차단이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특히 벨기에는 이날부터 3주간 나이트클럽을 닫고 식당, 술집, 크리스마스 마켓, 문화 시설은 오후 11시까지만 영업하도록 하는 내용의 추가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미국, 캐나다 등 미주 국가들도 속속 국경 통제에 나섰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하고, 다른 변이와 비교했을 때 재감염 위험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새 변이 분석에는 몇주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또한 백신의 효과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남아공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