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작년 해외직접투자 역대 최대…미국 투자 81.8% 급증

지난해 해외직접투자액이 전년보다 32.8%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면서 그동안 미뤄졌던 투자가 이뤄지고, 반도체 산업 등을 중심으로 미국에 대한 투자가 확대된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

기획재정부가 23일 발표한 '2021년 연간 및 4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직접투자액은 758억7000만달러로 전년보다 187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코로나19로 해외직접투자가 위축되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17.0% 늘었다. 작년 해외직접투자액은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68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기재부는 "전 세계 백신 보급 등에 따른 팬데믹 우려 완화로 작년 2분기부터 투자가 회복하면서 해외직접투자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2020년 코로나19 때문에 연기됐던 투자가 지난해 집중적으로 이뤄진 측면도 있다.

해외직접투자액에서 지분 매각·청산 등으로 회수한 금액을 차감한 순투자액도 584억2000만달러로 전년보다 38.1%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

총투자 기준으로 업종별 해외직접투자액을 보면 주요 투자업종인 금융보험업, 제조업과 소프트웨어 투자 등에 따른 정보통신업 투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금융보험업 투자액이 293억2000만달러(전년 대비 +58.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제조업 181억7000만달러(+38.5%), 부동산업 70억1000만달러(-9.1%), 정보통신업 66억7000만달러(+64.3%), 도소매업 35억9000만달러(+21.3%)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에 대한 투자가 275억900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작년 대(對)미 직접투자액은 2019년(157억6000만달러)보다 75.1%, 2020년(151억7000만달러)보다 81.8% 급증했다.

반도체, 배터리 등을 중심으로 우리 기업의 미국 현지 투자가 확대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외에도 케이만군도(106억3000만달러·57.1%), 중국(66억7000만달러·47.8%), 룩셈부르크(43억7000만달러·59.2%) 등 금융보험업과 제조업의 주요 투자처에 대한 투자가 크게 늘었다.

다만 캐나다(27억달러·-8.5%)는 2020년 대형 투자가 이뤄졌던 데 따른 기저효과로 투자액이 다소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북미(302억9000만달러), 아시아(183억3000만달러), 중남미(127억2000만달러), 유럽(123억3000만달러), 대양주(16억6000만달러), 아프리카(3억1000만달러), 중동(2억3000만달러) 순으로 투자가 많이 이뤄졌다.

북미, 중남미, 유럽, 대양주에 대한 투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반면 아시아 투자는 전년 대비 0.2% 증가하는 데 그쳤고 중동에 대한 투자는 70.8% 감소했다.

투자회수금액은 금융보험업(61억9000만달러), 제조업(39억3000만달러), 부동산업(24억1000만달러)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41억4000만달러), 케이만군도(29억2000만달러), 중국(26억9000만달러) 순으로 투자회수금액이 많았다.

작년 4분기만 놓고 보면 해외직접투자 총투자액은 302억1000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2.7% 증가했다. 순투자액은 260억6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82.7%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