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가·밀값 40%대 급등…소비자단체 "정부 대책 마련 절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한 달째 이어지면서 원유·천연가스·밀 등 세계 에너지·식량 가격이 폭등하고 글로벌 공급망 혼란이 악화하고 있다.

급기야 1970년대 '오일 쇼크'와 같은 세계적 스태그플레이션이 밀어닥칠 수 있다는 두려움이 갈수록 세계 경제를 짓누르는 상황이다.

이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코로나19 사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밀 가격이 요동치는 가운데 정부의 안정화 대책과 가공식품 업체의 가격 인상 자제를 촉구했다.

▲천정부지 유가, 배럴당 240달러 전망도…밀·옥수수도 급등

전쟁으로 에너지·식품 가격이 급등해 가뜩이나 수십 년 만에 최고로 오른 각국의 소비자물가가 더욱 치솟고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국제유가는 연초 대비 40% 이상 뛰어올랐다. 러시아는 세계 원유·정유제품 수출량의 약 7%를 차지한다.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 배럴당 90달러대였던 국제유가는 2주도 안 돼 배럴당 130달러선을 돌파했다.

그러나 러시아·우크라이나 협상에 대한 기대감과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둔화 우려로 지난주에는 배럴당 1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국제에너지기구(IEA)의 공급 감소 전망과 유럽연합(EU)도 러시아 에너지 제재 동참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에 유가는 이번 주 다시 상승세를 타고 110달러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23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연초 이후 이날까지 약 45%, 브렌트유는 약 48% 각각 뛰어올랐다.

골드만삭스, 바클리스 등의 애널리스트들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2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에너지 정보업체 라이스타드에너지는 올여름 240달러 도달 가능성도 언급했다.

천연가스도 사정이 심각하다. 러시아는 2020년 기준 세계 최대 천연가스 수출국이며, 특히 EU는 천연가스의 약 40%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다.

유럽 시장의 천연가스 가격을 대표하는 네덜란드 TTF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이달 초 역대 최고가인 ㎿h(메가와트시)당 345유로까지 치솟았다.

이후 상승세가 다소 진정됐지만, 이날 현재 98유로대로 연초 대비 약 40% 급등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동북아 지역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지표인 일본·한국 가격지표(JKM)도 연초보다 12% 상승했다.

니켈과 알루미늄 가격도 한때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금속 가격도 일제히 급등했다.

전기차 배터리 소재로 수요가 급증하는 니켈은 연초 대비 70% 넘게 올랐으며, 알루미늄은 20%가량 상승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공급망 혼란으로 수십 년 만에 최고치로 상승한 세계 식품 가격을 더 높이 끌어올리며 빈곤국의 식량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

밀 선물 가격은 이달 초 부셸(약 27.2㎏)당 12.94달러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현재는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11달러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는데 연초보다 45%가량 오른 수준이다.

밀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세계 수출량의 약 29%를 차지하는 작물이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이며, 우크라이나는 '유럽의 빵 바구니'로 불린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세계 시장의 약 14%를 점유하는 옥수수 가격도 연초보다 약 27% 상승했으며, 대두도 올해 들어 약 28% 올랐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하는 세계 식량가격지수는 이미 지난 2월 140.7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전쟁의 영향이 본격화한 3월 이후 수치는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밀 수확 [무료이미지]

▲소비자단체협의회 "국제 밀 가격 상승에 대책 마련 절실"

소비자단체협의회의 물가감시센터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월보다 12월의 밀가루 가격이 10%가량 상승했고, 밀을 주원료로 하는 라면과 과자 등 가공식품도 작년 하반기부터 올 상반기 사이 적게는 3.5%, 많게는 12.6%까지 가격이 오른 상태다.

협의회는 우리나라의 밀 수입의존도가 높아 밀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가공식품 업체에 인상 자제를 요청했다.

협의회는 특히 가공식품 업체에 원재료 가격 하락 시에는 온전히 이익을 누린 점을 고려해 성급한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에는 시장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도록 단기적으로는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자급 기반을 확대하는 등 실질적인 곡물 시장 관리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주요 제분 업체들이 도매가격 담합 등 가격 인상 원인을 제공하는 것은 아닌지 철저한 조사와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