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은 "유동성 위험 자영업자 27만 가구…금융부채 72조원"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동성 위험에 처한 자영업자 가구가 27만 가구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들 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는 7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은 24일 공개한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의 '자영업가구 대출의 잠재적 부실 현황 및 시사점' 분석에서 가계금융복지조사 통계를 기반으로 이처럼 추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금융부채를 보유한 자영업 가구 중 적자가구는 약 78만 가구로, 전체 자영업 가구의 16.7%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들 적자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는 총 177조원으로 전체 자영업 가구 금융부채의 36.2%를 차지했다.

한은은 적자 가구 중 특히 유동성 자산으로 적자를 감내할 수 있는 기간이 1년에 못 미치는 '유동성 위험가구'에 주목했다.

한은이 추정한 유동성 위험가구는 작년 말 현재 27만 가구로, 2020년 3월 대비 1만 가구 늘었다.

한국은행
[연합뉴스 제공]

이들 가구의 금융부채 규모는 2020년 3월 대비 13조원 늘어난 7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영업 가구 보유 금융부채의 14.6%에 달하는 규모다.

유동성 위험가구는 2021년 들어 도소매 및 운송업에서 줄어들고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매출 회복세가 더딘 숙박음식업·교육업에선 증가하고 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정부가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9월까지 일괄 연장키로 한 가운데 올해 경기상황 변화에 따라 유동성 위험가구의 금융부채가 작년 말 대비 1조∼10조원 증가할 수 있다고 한은은 내다봤다.

적자가구의 금융부채는 낙관적 경기회복을 가정할 때 올해 1조원 감소할 수 있지만, 경기 부진 시에는 18조원 증가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은은 "자영업자 대출의 신용위험이 빠르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금융기관은 대손충당금 적립 확대 등을 통해 부실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비은행금융기관은 차주의 신용위험이 높다"며 "특히 저축은행은 대면업종 대출 비중이 높아 부실화 우려가 상대적으로 크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