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가급등에 3월 수입물가지수 7.3%↑ 역대 최고

지난달 국제유가 급등으로 수입물가지수가 7% 이상 뛰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48.80이다.

1971년 1월 통계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준으로, 2012년 3월의 기존 최고치(145.47)를 넘어섰다.

2월(138.73)보다는 7.3% 올라 상승 폭이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5월(10.7%) 이후 13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다.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35.5% 높고, 13개월째 오름세다.

전월 대비 변동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이 15.1%,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이 19.1% 상승했다.

월평균 국제 유가(두바이유 기준)가 2월 92.36달러에서 3월 110.93달러로 20.1% 오른 영향이다.

수출입물가 추이

손진식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국제유가 상승세가 유지되면서 광산품과 제1차 금속제품 등의 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석탄 및 석유제품 지수는 2012년 3월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말했다.

3월 수출물가지수는 2월(118.32)보다 5.7% 오른 125.03으로 집계됐다. 지수는 2009년 4월(125.16) 이후, 전월 대비 상승률은 2008년 10월(7.7%) 이후 최고 기록이다.

수출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로 석 달 연속 상승했다. 1년 전보다는 22.8% 올랐다.

전월 대비 등락률을 품목별로 보면 공산품 중 석탄·석유제품(22.9%)의 상승 폭이 컸다. 화학제품과 제1차 금속제품은 각각 6.1%, 5.8%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