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애플 스마트 홈 라인업 확장...아마존·구글 따라잡나

애플이 더 커진 2세대 스마트 스피커 홈팟을 출시한 후 새로운 디스플레이와 더 빠른 TV 셋톱 박스 등 장치로 스마트 홈 시장에서 아마존과 구글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애플이 출시할 스마트 디스플레이는 태블릿 제품(저가형 아이패드)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장치로는 온도 조절 장치와 조명을 제어하고 비디오 동영상 시청, 페이스타임 통화도 가능하다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했다. 이 제품은 자석 고정 장치를 이용해 벽이나 다른 곳에 장착할 수 있어 일반 아이패드보다 가정용 기기에 더 가깝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더 큰 사이즈의 스마트 홈 디스플레이에 대한 아이디어도 논의 중이다.

아이패드에는 이미 스마트 홈 기능이 있지만 카운터탑이나 벽걸이형 기기로 설계된 독립형 스마트 홈 기기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아마존은 디스플레이가 있는 에코 쇼 제품 라인을 판매하고 구글은 네스트 허브를 제공다. 그리고 구글(알파벳의 일부)은 스탠드(옵션)가 있는 픽셀 태블릿을 준비하고 있다. 애플 또한 현재 아이패드용 홈 스탠드 제작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애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블룸버그통신은 그러나 스마트 디스플레이의 개발 일정이 지연되어 빠르면 내년까지도 출시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애플이 스마트 홈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미 시장의 상당 부분을 경쟁사에 뺏긴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애플의 시리 음성 제어 서비스는 아마존의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에 뒤처지는 등 현재 기능은 여전히 제한적이라며 애플이 새로운 기기 출시와 시리의 성능 개발로 스마트 홈 시장에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보도했다.

지난 18일 애플은 새로운 홈팟 스피커를 출시했다. 이 장치는 299달러(약 37만원)로 2018년 어츰 출시한 홈팟의 업그레이드된 버전이며 지난해 출시된 애플워치와 동일한 칩을 사용했다.

상단에는 업데이트된 미디어 패널과 집 내부의 온도를 제어하는 새로운 센서가 있다. 애플은 온도 센서를 2021년 홈팟 미니에 처음 탑재했지만 당시그 센서를 활성화하지는 않았었다.

1세대 홈팟은 고가의 가격과 제한된 기능으로 보통 성적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2021년에 단종됐다. 이 제품은 349달러로 출시됐지만 애플에게는 드문 가격 인하 조치로 299달러로 떨어졌다.

그러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애플이 2020년에 선보인 99달러짜리 홈팟 미니가 스마트 스피커 시장에서 약 13%의 점유율을 보이며 1세대 홈팟보다 더 인기를 얻었다.

스마트 홈 고객 확보의 일환으로 애플은 경쟁사의 기기와 호환되는 새로운 매터(Matter) 프로토콜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애플은 또한 최근 기기 제어를 돕는 홈 앱을 재설계했다.

미래의 스마트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스피커 외에도 애플은 TV 박스를 개편하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TV 박스의 새 버전은 더 빠른 프로세서를 내장해 내년 상반기에 출시를 위해 작업 중이다.

애플은 지난해 10월 TV 박스를 업데이트해 아이폰 14의 A15 칩과 USB-C 표준을 사용하는 리모컨을 제공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애플 TV 박스는 시장에서 더딘 진보를 보였다. 인사이더 인텔리전스에 따르면 아마존의 30%, 로쿠의 28%에 비해 애플의 점유율은 5%에 불과하다.

애플 TV 박스의 새 버전은 업그레이드된 칩을 지원하지만 여전히 8K 비디오 스트리밍을 지원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 매체는 애플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TV 박스와 스마트 스피커, 페이스타임 카메라를 결합한 제품을 개발 중이라며 이 장치는 당초 올해 출시를 목표로 했지만 개발에 차질이 있어 시기가 늦어졌다고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