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사우디

사우디, 미국에 원유수출 축소…"美 갈등 심화“[ 2018.11.19 10:27 AM ]

사우디, 유가 떠받치려 미국에 원유수출 축소…"美 갈등 심화“

원유

美압박에 원유 증산한다던 사우디 "12월부터 50만배럴 감산“[ 2018.11.12 10:17 AM ]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아라비아 산업에너지 광물부(옛 석유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다음 달부터 하루에 5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겠다고 밝혔다. 알팔리 장관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10개 비회원 주요 산유국의 장관급 공동점검위원회(JMMC)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더 많은 원유 감산엔 아직 산유국들이 합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란

美, 이란 '원유제재' 재개…"韓 포함 8개국 예외 인정“[ 2018.11.05 02:34 PM ]

미국 정부가 5일 0시(현지시간·한국시간 5일 오후2시)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등 경제·금융 제재를 전면 복원했다. 그러나 미국이 한국을 포함한 8개국에 대해서는 한시적 예외를 인정해주기로 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해 미 정부의 공식 발표 내용이 주목된다. 2015년 미국 등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과 이란의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타결에 따라 이듬해 1월부터 대 이란 제재를 완화한 지 2년 10개월 만이다.

미국

美, '이란 제재' 오늘부터 전면 복원…韓, 예외국 포함 주목[ 2018.11.05 10:37 AM ]

미국 정부가 5일 0시(현지시간. 한국시간 5일 오후 2시)부터 지난 2015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타결로 완화됐던 대(對)이란 제재를 전면 복원한다. 다만 미국에 협조적 태도를 보여온 8개국은 예외국으로 인정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한국이 포함될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5월 이란 핵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후 8월 7일 1단계 대이란 제재를 복원한 데 이어 이날 이란산 원유, 석유화학 제품 등의 거래를 제한하는 2단계 경제·금융 제재를 재개한다.

원유

인도·터키, 美제재 예외 인정된 듯…이란산 원유수입 가능[ 2018.11.02 10:26 AM ]

인도가 이달 5일 재개되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의 예외국으로 인정받기로 미국과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인도 현지 언론이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인도는 제한적이나마 5일 이후에도 미국의 제재 대상인 이란산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를 수입할 수 있게 됐다. 원유 수입대금 결제는 미국 달러화나 유로화를 이란에 직접 보내는 대신 한국의 원화 상계 계좌처럼 인도 내 은행에 개설된 에스크로 계정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이란

韓, 8월 이란산 원유 수입 '제로(0)'…'톱3' 수입국 중 처음[ 2018.09.10 02:31 PM ]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 중 하나로 각국에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을 요청한 이후 한국이 지난달 이란산 원유를 전혀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 블룸버그의 탱커 경로추적·수송 데이터를 인용해 7월 일평균 19만4천배럴이었던 한국의 이란 원유 수입량이 8월에는 0으로 떨어졌다고 10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란산 원유의 최대 수입국인 중국과 인도 역시 수입을 제한하고 있지만, 미국의 제재가 오는 11월 재개되기도 전에 수입을 중단한 것은 이란 원유 '톱3' 고객 가운데 처음이다.

OPEC

OPEC, 美 셰일오일 증산에 내년 비회원국 공급 전망치 상향[ 2017.12.14 03:46 PM ]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내년 미국 등 비(非)회원국의 공급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OPEC은 월간 원유시장 보고서에서 올해 비회원국의 원유공급 증가분이 하루 81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며 종전 전망보다 15만 배럴 상향했다. 또, 내년 비회원국 공급 증가분도 하루 99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며 전망치를 12만 배럴 높였다.

쿠웨이트 석유 장관 에삼 알마르주크

쿠웨이트, 원유 감산, 2019년 전에 조기 종결 할지도[ 2017.12.11 01:42 PM ]

쿠웨이트 석유장관인 에삼 알마르주크는 원유 시장이 6월까지 균형을 되찾는다면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주도하는 산유국 감산 합의가 당초보다 이른 시점에 종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알마르주크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감산 합의를 최대한 빨리 종결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이스라엘, 예루살렘 수도 '트럼프 발언'...美 외교협회장 "중동 평화에 대한 희망 앗아가"[ 2017.12.08 12:16 AM ]

7일(현지시간) 하스 회장은 이날 인터넷매체인 악시오스에 올린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은 평화에 대한 희망을 희미해지게 한다'는 기고문에서 "예루살렘의 폭력을 촉발하고, 나아가 미국과 전 세계의 아랍국가, 무슬림 정부들과의 협력을 지연시킬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ib

글로벌 큰손·IB 투자 러브콜, '中·亞 시장은 여전히 매력적'[ 2017.11.27 05:17 PM ]

중국과 아시아 경제의 성장잠재력이 아직 높다고 판단하고 투자에 나서는 글로벌 기업들이 최근 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세계 최대 국부펀드 중 하나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무바달라펀드는 중국 경제의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 아래 중국에 공격적 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opec

OPEC회의가 유가 급등, 원인 될까 …'원유감산 기간 연장' 우려[ 2017.11.27 04:55 PM ]

'수년간 거의 일하지 않던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너무 많은 일을 하면 어쩌나.'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오는 30일 산유국의 원유감산 기간 연장 논의를 앞두고 OPEC이 과도하게 시장을 자극해 원유 가격을 지나치게 높일 수 있다는 우려가 OPEC 회원국과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