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형사 입건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1.27 23:46:50

안마 의자 제조·판매 업체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가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형사 입건됐다.

연장 근로 수당과 퇴직금 등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바디프랜드 특별근로감독 결과 법 위반사항'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2016-2018년 임직원 15명에게 연장근로수당 2000여만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작년에는 1인당 연장근로수당 250여만원도 주지 않았다.

아울러, 퇴직금을 산정할 때 연차수당을 제외시키는 방식으로 156명에게 총 4000여만원을 미지급 했다.

2016년에는 직원 77명에게 최저임금에 미치지 않는 돈을 주기도 했다.

고용노동부는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등을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보고 박 대표이사를 형사 입건 조치했다.

바디프랜드는 계산상 단순 착오라는 입장이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