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즉석 삼계탕, 나트륨 하루 섭취량의 97%

By 윤근일 기자 2019.07.25 13:09:03

여름철 보양을 위해 많이 찾는 시판 가정간편식 삼계탕 제품이 너무 짠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이 높을 뿐 아니라 영양성분이 제대로 표시돼 있지 않았으며, 일부 제품에서는 이물질도 나왔다고 한국소비자원이 25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즉석 삼계탕 제품 14개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을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의 자체브랜드 제품과 아워홈, CJ제일제당, 풀무원, 오뚜기, 신세계푸드, 대상 등에서 판매하는 14개 제품이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들 제품의 대부분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었지만 1개 팩에 포함된 나트륨 함량이 평균 1천497mg으로 1일 섭취 기준량의 75%나 됐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농협목우촌 '안심 삼계탕'으로 1일 기준치(2천mg)의 97%에 달하는 1천938mg로 조사됐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반대로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이마트 PB상품인 '진국 삼계탕'(1천102mg)이었다.

즉석 삼계탕은 영양표시를 반드시 해야 하는 식품은 아니지만 14개 중 10개 제품이 자율적으로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하고 있었다.

다만 이 중 6개 제품은 실제 함량과 표시 함량에 차이가 있었다. CJ제일제당, 풀무원, 신세계푸드, 이마트 제품의 경우 나트륨 함량이 표시된 것보다 더 많았고, 농협목우촌 삼계탕은 탄수화물은 실제보다 많이, 지방은 더 적게 표시돼 있었다.

대상 제품은 탄수화물과 단백질이 실제보다 더 많게 표기돼 있었다.

해당 업체는 자발적으로 표시사항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았던 롯데쇼핑과 아워홈, 하림, 홈플러스는 영양성분을 표시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조사 대상 제품 모두에서 보존료나 대장균과 같은 미생물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아워홈 '고려삼계탕'의 경우 시료 12팩 중 1팩에서 폴리에틸렌 조각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아워홈에서는 이물질 혼입을 막기 위해 공정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나트륨 저감화를 위한 자율적인 노력을 해당 업체에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즉석 삼계탕의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를 건의하기로 했다.

소비자원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