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아나 고수가 만든 불고기 먹으러 광고 촬영장에?

재경일보 유준기 기자 (jkyu@jkn.co.kr) 유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1.08.17 16:50:48

“고수 삼촌이 짱~!” 요즘 깜찍하고 똑 부러지는 연기로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는 비비아나 박민하 양이 고수를 향해 양손 엄지를 치켜세웠다. 바로 고수가 요리한 살살 녹는 불고기 맛에 홀딱 반한 것.

박민하 양은 백설의 새로운 불고기 양념 제품 ‘사리원 불고기 양념’ 광고에 고수와 함께 캐스팅되었다.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불고기 먹으러 왔어요.”라고 말할 정도로 불고기 마니아였던 박민하 양은 촬영 내내 너무나 맛있게 먹는 연기를 펼쳐 고수와 촬영 스태프들로부터 “어린아이답지 않은 집중력이 돋보인다” “불고기가 정말 맛있나 보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이날 촬영장에 박민하 양의 아버지 박찬민 아나운서가 함께 방문해 직접 어린 딸의 연기 지도도 해주고 고기도 직접 먹여 주는 등 애정 넘치는 부녀의 모습을 보여주어 싱글남 고수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광고에 등장한 민하 양은 고수에게 “삼촌, 나 불고기”라며 주문한다. 고수는 불고기가 쉬운 게 아니야 라며 잠깐 난감해 하더니 그만의 요리 비법 백설 사리원 불고기 양념을 이용해 오래 재우지 않아도 따로 배우지 않아도 맛있는 불고기를 즉석에서 만들어 낸다. 고수 삼촌의 불고기를 맛 본 민하 양은 “삼촌 짱”이라며 양손 엄지를 들어 보인다.

광고를 담당한 제일기획 원정림 AE는 “백설 사리원 불고기 양념은 황해도에서 유래한 사리원 불고기의 담백하고 슴슴한 맛을 표현하기 위해 과일로 단 맛을 낸 웰빙 제품이다. 누구나 손쉽게 맛있는 불고기를 만들 수 있어 여름철 가족의 입맛을 북돋아 줄 효자 양념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