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아나 고수가 만든 불고기 먹으러 광고 촬영장에?

재경일보 유준기 기자 (jkyu@jkn.co.kr) 유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1.08.17 16:50:48

“고수 삼촌이 짱~!” 요즘 깜찍하고 똑 부러지는 연기로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는 비비아나 박민하 양이 고수를 향해 양손 엄지를 치켜세웠다. 바로 고수가 요리한 살살 녹는 불고기 맛에 홀딱 반한 것.

박민하 양은 백설의 새로운 불고기 양념 제품 ‘사리원 불고기 양념’ 광고에 고수와 함께 캐스팅되었다.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불고기 먹으러 왔어요.”라고 말할 정도로 불고기 마니아였던 박민하 양은 촬영 내내 너무나 맛있게 먹는 연기를 펼쳐 고수와 촬영 스태프들로부터 “어린아이답지 않은 집중력이 돋보인다” “불고기가 정말 맛있나 보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이날 촬영장에 박민하 양의 아버지 박찬민 아나운서가 함께 방문해 직접 어린 딸의 연기 지도도 해주고 고기도 직접 먹여 주는 등 애정 넘치는 부녀의 모습을 보여주어 싱글남 고수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광고에 등장한 민하 양은 고수에게 “삼촌, 나 불고기”라며 주문한다. 고수는 불고기가 쉬운 게 아니야 라며 잠깐 난감해 하더니 그만의 요리 비법 백설 사리원 불고기 양념을 이용해 오래 재우지 않아도 따로 배우지 않아도 맛있는 불고기를 즉석에서 만들어 낸다. 고수 삼촌의 불고기를 맛 본 민하 양은 “삼촌 짱”이라며 양손 엄지를 들어 보인다.

광고를 담당한 제일기획 원정림 AE는 “백설 사리원 불고기 양념은 황해도에서 유래한 사리원 불고기의 담백하고 슴슴한 맛을 표현하기 위해 과일로 단 맛을 낸 웰빙 제품이다. 누구나 손쉽게 맛있는 불고기를 만들 수 있어 여름철 가족의 입맛을 북돋아 줄 효자 양념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