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로힝야족 최소 6천700명 학살·어린이 730명 포함... 국경없는의사회 추산

By 김미리 기자 2017.12.14 23:16:47



지난 21일 미얀마 서부 라카인 주에서 무슬림 무장단체 색출 작전을 진행 중인 미얀마 국경 경찰대 소속 경찰관을 마을 어린이들이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 8월 미얀마 유혈 충돌 사태 이후 로힝야족이 최소 6천700명 학살됐다고 국경없는의사회가 추산했다.

14일 국경없는의사회(이하 MSF)는 홈페이지에 “9천명 중 최소 6천700명이 미얀마 군경에 의한 폭행 등 유혈탄압으로 사망했다”며 “여기에는 5세 미만 어린이 730명이 포함됐다”고 했다.

MSF는 8월 25일부터 9월 24일 동안 추산한 결과라고 밝혔다.

로힝야족 거주지 라카인주에서는 지난 8월 25일부터 미얀마 군부와 로힝야족 무장단체의 충돌로 인해 대규모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

MSF에 따르면 전체 사망자 사인의 69%가 총상, 9%는 방화로 가옥 내에서 숨졌고 5%는 폭행에 의해 사망했다.

이번 MSF 추산은 난민캠프 등지에 살고 있는 로힝야족 2,434가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편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지난 7일 현재 방글라데시로 피신한 로힝야족 난민 수는 64만6,000명이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