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심의 '업종별 차등 적용' 막판 쟁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09 15:53:22

최저임금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노·사 양측의 팽팽한 기 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업종별 구분 적용 문제가 막판에 중요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노동계는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이 저임금 노동자 보호라는 최저임금제도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선을 긋고 있지만, 경영계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소상공인 등의 부담을 내세워 논의에 불을 지피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를 포함한 경제 6단체는 9일 기자회견에서 "최저임금의 주요 지불 주체인 영세 소상공인의 현실을 반영한 사업별 구분 적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에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심의하는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경영계를 대표하는 사용자위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 필요성을 제기했다.

지난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소상공업자와 영세자영업자 등의 인건비 부담이 한계치에 도달해 업종별 구분 적용을 더 미룰 수 없다는 게 경영계 주장이다.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은 말 그대로 업종별로 최저임금을 달리 정하는 것으로, 경영계는 소상공업자 등이 많이 분포하는 음식·숙박업과 도·소매업 등에 대해서는 다른 업종보다 낮은 최저임금을 적용할 것을 요구한다.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 최저임금 미만율(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노동자 비율)이 전체 산업 평균 이상인 업종 ▲ 종업원 1인당 영업이익이 전체 산업 평균 미만인 업종 ▲ 종업원 1인당 부가가치가 전체 산업 평균 미만인 업종에 낮은 최저임금을 적용해야 한다며 구체적 기준까지 제시했다.

경영계의 이 같은 요구는 최저임금법에 근거를 두고 있다. 최저임금법 제4조 제1항은 최저임금을 "사업의 종류별로 구분해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내 최저임금제 30년 역사에서 최저임금 구분 적용 사례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최저임금제 시행 첫해인 1988년 최저임금을 2개 업종 그룹으로 나눠 적용한 바 있다.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업종별 구분 적용은 보편적으로 적용 가능한 임금의 최저 수준을 정해 사용자가 그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함으로써 저임금 노동자를 보호한다는 최저임금제도의 기본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게 노동계의 지적이다.

업종별로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할 경우 상대적으로 낮은 최저임금이 적용되는 업종에 속한 노동자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의 소지도 생긴다.

특히, 경영계가 낮은 최저임금을 적용하기를 요구하는 음식·숙박업과 도·소매업 등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가 많을 뿐 아니라 저임금 노동자도 많아 노동계로서는 최저임금의 구분 적용을 더욱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 때문에 작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활동한 최저임금 제도 개선 태스크포스(TF)도 업종별 구분 적용 문제에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다수 의견이었다.

TF의 다수 의견은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을 위한 합리적 기준과 이를 뒷받침할 통계 인프라도 없고 낮은 최저임금을 적용하는 업종은 '낙인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했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14일)이 5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경영계가 업종별 구분 적용 문제를 강하게 거론함에 따라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구도는 한층 복잡해졌다.

노동계가 지난 5일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1만790원을 제시한 데 대해 경영계는 동결을 내세우며 맞섰지만, 업종별 구분 적용이 받아들여질 경우 수정안을 낼 수 있다는 입장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