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 화물차 폐차하고 LPG차로 바꾸면 400만원 지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31 15:04:08

미세먼지 주범 가운데 하나인 노후 경유 화물차를 내년에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화물차로 교체하면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앞으로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도 확대된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내년 예산·기금 총지출이 7조5천877억원으로 편성돼 31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2천697억원(3.7%) 늘어난 액수다.

환경부 관계자는 내년 예산안에 대해 "미세먼지, 온실가스, 화학물질 등 국민이 불안하게 여기는 요인에 대한 투자를 강화했다"며 "잠재적 위협은 선제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신규 사업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신규 사업은 올해 17개 사업 361억원에서 내년 42개 사업 1천185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환경부의 내년 미세먼지 분야 예산은 올해보다 1천912억원(27.6%) 늘어난 8천832억원이다.

전기자동차 보급·충전 인프라 확충에 4천573억원(올해 3천523억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에 1천207억원(올해 934억원), 수소자동차 보급·충전 인프라 확충에 810억원(올해 186억원), 어린이 통합 승합차 LPG 전환에 57억원(올해 45억원), 노후 화물차 LPG 전환에 19억원(신규사업)이 배정됐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2005년 이전에 생산된 노후 경유 화물차를 폐차하고 1t LPG 화물차를 사면 대당 400만원을 지원받는다. 400만원과 별도로 조기 폐차 보조금(차종·연식에 따라 상이)도 받게 된다.

경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