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취약한 동절기 단기 일자리 방안...고용부진 ‘미봉책’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2 16:28:25

취업

정부가 공공기관 단기 일자리 등을 중심으로 채용 확대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고용 지표가 날로 악화 일로를 걷는 상황에서 당장 일자리 측면에서 기대할만한 호재를 찾기 어렵다는 점은 정부로서 더 큰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단기 일자리 확대안이 당장 눈앞의 불을 끄기 위해 불가피하게 꺼내든 '고육지책'이란 지적도 있다.

정부가 8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대에 머무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자 겨울철에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정책점검 회의를 열고 올해 안에 공공기관에서 5천 명 내외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절기 어려움이 예상되는 일자리 사정을 고려해 노동시장 은퇴를 준비하는 신중년과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도 확대한다.

이중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은 모두 채용 기간이 1∼5개월인 단기 일자리다.

지난달 취업준비자가 역대 최대 수준에 이르는 상황에서 당장 고용 개선이 쉽지 않은 만큼 우선 단기 일자리라도 확대해 실업의 고통을 줄여보겠다는 취지지만, 단기 일자리가 늘어나면 전체 취업자 중 임시직 비중이 늘고 일자리의 지속 가능성이 떨어져 고용의 질이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앞서 당·정·청은 지난 8일 회의에서 고용 부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이른 시일 내에 단기 일자리 창출 등 대책 마련에 주력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에 공문을 보내 인턴 등에 대한 채용 수요조사에 들어갔다.

정부는 이달 내에 단기 일자리 확대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단기 일자리가 늘어나면 고용 지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8개각]더보기

개각

文대통령 7개부처 개각…중기 박영선·행안 진영·통일 김연철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박영선 "중기·소상공인 진정한 친구·든든한 버팀목 되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문재인

'3·8 개각' 文정부 최대폭…'2기 내각' 완성집권‧ 3년차 쇄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로써 18개 부처 가운데 초대 장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