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 "금리인상에 가계 소비 2∼3% 감소…경기침체 심화“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3 15:16:19

지난달 30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가계 소비가 줄면서 경기침체가 심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3일 '구조적 소비불황의 시작'이라는 보고서에서 "이미 시행된 대출규제와 더불어 이번에 단행된 금리 인상으로 내년 가계는 연간 2조∼3조원의 추가 부담을 안게 될 것"이라며 "추가 이자 비용 부담 발생으로 인해 가계 소비는 2∼3%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가계의 가처분 소득이 증가하기 어려운 환경에서 가계 자산도 정체 국면으로 들어서고 있다"며 "이처럼 전반적인 경제여건과 정책 방향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높이는 쪽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내년 연초 수출 증가율도 감소로 전환하면서 내년 1분기 한국경제는 상당히 깊은 경기침체를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보고서는 "정부는 내년 470조원 예산을 편성해서 재정확대를 예고하고 있지만, 이런 재정확대는 한계가 존재한다"며 "올해부터 15∼64세 핵심노동인구가 감소세로 접어들면서 내수경기의 구조적 불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기 때문에 일시적인 재정지출로는 문제가 풀리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투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