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중 '무역전쟁 휴전' 의구심 불거져 하락…獨 1.14%↓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09:19:19

4일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휴전'에 대한 의구심이 불거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유럽증시는 전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지난 주말 전해진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주석 간 무역전쟁 휴전 소식에 힘입어 크게 올랐으나 이날 다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상승 폭 가운데 상당 정도를 반납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56% 하락한 7,022.76으로 거래를 마쳤다.

유럽연합(EU) 최고 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의 한 법무관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결정한 영국이 일방적으로 이를 철회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해 영국의 브렉시트 재투표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파운드화가 강세를 보인 것도 주가 하락에 한 몫 작용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지수는 5,012.66으로 거래를 마쳐 전날보다 0.82%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335.32로 장을 마감해 전날보다 1.14% 하락했다. 전날 1.85% 상승했던 것에서 3분의 2가량을 반납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도 전날보다 0.78% 내린 3,190.07로 거래를 마감했다.

유럽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8위…자체 최고 기록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에...

배우 안우연, 30일 입대 '더 뱅커' 막바지 촬영 중…

배우 안우연이 오는 30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지난 22일 이같이 밝히며...

남태현·장재인, 연상연하 커플…"'작업실' 인연으로 교제"

밴드 사우스클럽의 남태현(25)과 가수 장재인(28)이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