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원/달러 환율, 미중 무역협상 앞두고 보합세

By 이겨례 기자 2019.01.09 10:04:57



원/달러 환율이 9일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오전 9시 34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0.8원 내린 달러당 1,123.3원에 거래됐다.

환율은 2.1원 하락한 달러당 1,122.0원에 거래를 시작해 낙폭을 줄였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진행 중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결과를 앞두고 시장이 관망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내용도 시장이 주목하는 요인이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하단에서 달러화 결제 수요, 상단에서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이 상충해 환율 방향성 설정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38분 현재 100엔당 1,033.14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0.39원 높다.

환율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