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처음으로 '자두 아이스바' 내놓은 해태제과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18 17:59:19

해태제과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두 아이스바'를 내놓는다고 지난 17일 전했다.

수박, 포도, 멜론, 딸기 등의 여름 과일은 있어왔으나, 자두는 첫 시도라고 한다.

국내 재배량도 적고 보관과 가공도 까다로웠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자두 원물로 만들었다"며 "자두를 농축한 과즙(8%)으로 생과일의 새콤달콤한 진한 맛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제품에 들어간 자두는 세계 최대 재배지인 칠레산이다.

고온건조한 고산지대라 당도가 2배 이상 높고 미네랄과 비타민도 풍부해 품질도 좋다고 전했다.

"수확한 즉시 착즙한 원물이라 상큼한 자두향이 그만큼 신선하다. 한입 깨어 물면 자두 특유의 새콤한 신맛이 진하다"며 "여기에 달콤한 사과 과즙으로 뒷맛을 받쳐 신맛이 더 도드라져 개운한 것도 강점"이라고 했다.

열량은 국내 빙과류 중 최저 수준(50Kcal)으로 낮췄다. 인공감미료를 최소화하고 원과의 당도를 최대한 살린 덕분이다. "시원한 아이스바지만 칼로리 걱정까지 없앤 웰빙 디저트로 손색없다"고 전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가벼운 디저트 하나도 고급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제품"이라며 "그간 시도한 적 없던 자두를 넣은 생과일 아이스바로 선택의 폭은 넓히고 웰빙 디저트로 품질은 높였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