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CEO

베트남과 적극적 글로벌 파트너링 진행 중인 SK그룹

By 박성민 기자 (smpark@) 2019.06.11 02:18:40

SK 경영진이 베트남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지난 5일부터 2박 3일간 베트남을 방문했다. 베트남 총리와 면담했고 베트남 1-2위 민영기업과 회동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따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주)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등 그룹의 최고 경영진이 동행했다.

SK그룹은 아세안 국가 중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은 베트남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판단, 작년부터 적극적으로 글로벌 파트너링에 나서고 있다. 베트남 민영 1위 기업인 빈그룹, 2위 기업인 마산그룹의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최 회장, 최 수석부회장, 조 의장은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 팜 녓 브엉(Pham Nhat Vuong) 빈그룹 회장 등과 만났다.

그 동안 SK그룹과 베트남 정부와 민간기업이 만들어온 비즈니스 성공모델들에 만족하지 말고 더 많은 성공스토리를 만들어 나가자는 대화를 나눴다. 또, 한국이든 베트남이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환경문제를 염두에 둔 산업전략을 만들어야 하는 만큼,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대화를 했다.

최 회장 "SK그룹과 빈그룹은 돈만 버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는 점에서 경영철학이 비슷하다"면서 "환경이 파괴되면 향후 치러야 할 대가가 큰 만큼, 앞으로 SK그룹은 베트남 정부와 협력해 베트남이 환경산업을 선도하는 국가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연구하고 돕겠다"고 말했다.

팜 녓 브엉 회장은 "빈그룹은 현재 추진 중인 그린시티, 스마트시티 등 사업에 대해 SK그룹과의 사업협력 가능성을 논의한 것은 물론, ICT, 전기차 배터리 사업 등에서도 협력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했다"고 했다.

응웬 쑤언 푹 총리와의 면담에 앞서 최 회장 일행과 팜 녓 브엉 회장 일행은 따로 만나, 향후 양사가 베트남에서 함께 할 다양한 사업과 관련한 포괄적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SK그룹은 지난 달 16일,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6.1%를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매입하며 빈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최 회장 일행은 6일 오전, 하노이에서 동남쪽으로 90km 가량 떨어진 하이퐁 경제특구를 방문해 베트남과의 추가 협력 방안을 구상했다.

하이퐁 경제특구는 베트남 정부가 자동차 산업, ICT 사업의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있는 지역으로, 빈그룹도 이곳에 빈그룹 자동차(빈패스트), 휴대폰(빈스마트)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최 회장 일행은 같은날 오후, 베트남 경제중심지인 호치민으로 건너가 응웬 당 꽝(Nguyen Dang Quang) 마산그룹 회장 등 주요 경영진과 회동했다.

마산그룹은 식음료, 축산, 광물, 금융업 등 고성장 중인 산업을 중심으로 한 베트남 시총 2위 그룹으로, SK그룹은 작년 마산그룹 지주회사 지분 9.5%를 4억7000만 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하면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