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GDP 물가 마이너스 1.6%...”D공포 대비해야“

By 윤근일 기자 2019.12.03 13:46:40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가 2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데 이어 한국의 전체 최종생산물의 가격 수준을 나타내는 GDP물가까지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경기침체 속 물가하락(Depression)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구조적 경기 침체에 따른 저물가 현상이라고 진단하며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GDP 디플레이터 마이너스 1.6%...명목GDP<실질GDP=3일 한국은행의 '2019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최종생산물의 가격수준을 나타내는 GDP물가인 GDP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 대비 사상 최저치(기준 조정 이전 포함시 1999년 2분기 -2.7% 기록 이후 최저)인 –1.6%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01%), 올해 1분기(-0.5%), 2분기(-0.7%)에 이어 사상 처음으로 4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이다.

올해 3분기 누적 GDP 디플레이터는 -1.0%다. 연간 GDP 디플레이터가 역대 세 번째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명목GDP가 실질GDP를 밑도는 이례적인 현상이 벌어지게 된다.

GDP 디플레이터가 연속 마이너스를 보이며 하락한 적은 단 두 번에 불과하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당시 내수가 부진했던 1998년 4분기부터 1999년 2분기(-1.1%→-4.5%→-2.7%), 반도체 등의 수출 가격이 하락했던 2006년 1분기부터 2분기(-0.7% → -0.2%) GDP 디플레이터가 마이너스를 이어왔다.

GDP디플레이터는 명목GDP를 실질GDP로 나눈 것으로 경제 전반의 물가 수준을 가늠하는 지표다. GDP가 한 나라 경제의 모든 활동을 포괄할 뿐 아니라 추계 때 소비자물가지수, 수출입물가지수 등 각종 물가지수를 이용한다. GDP 디플레이터는 국민소득에 영향을 주는 모든 물가요인을 포괄하는 종합적인 물가지수로서 GDP라는 상품의 가격수준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수출 제조업 기업의 수익성 악화=GDP 디플레이터가 마이너스는 제조업 기업의 수익성 악화를 시사한다. 물품 판매 물량이 늘어나도 가격이 떨어지면 정작 기업이 얻는 수익은 악화된다. 낮은 GDP 디플레이터가 장기화되면 경제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이다.

수익성이 떨어진 기업이 투자를 늘리거나 실질 임금을 올리기는 어렵다. 기업의 수익성이 악화되면 국민소득 증가세 역시 둔화되며 이는 수요와 소비 감소로 이어진다. 디플레이션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이다.

수출

 

▲수요부진으로 저물가 지속...경기부진 여파에 내수시장으로 버틸까 우려도=계절적 요인에 따라 등락이 큰 농산물과 외부 요인에 민감한 석유류 등을 제외하고 산출한 11월 근원물가의 전년 대비 상승률은 0.6%에 그쳤다.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는 물가 상승률이 공식적으로는 처음 마이너스를 보인 지난 9월(0.5%), 1999년 12월(0.5%)과 같은 사실상 2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연간 근원물가 역시 1999년(0.3%)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수출 제조업 기업에서 시작된 경기 부진의 여파를 내수로 버틸 체력이 떨어진다고 우려하며 당장 경기 상황이 디플레이션으로 보기 어렵다 할지라도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디플레이터
Like Us on Facebook

추천 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