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출국 편리해진다"…지문·정맥 만으로 신원확인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07 15:40:28

올해 안에 신분증 없이도 공항에서 지문과 손바닥 정맥 등 생체정보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해외로 출국이 가능해진다. 상반기 안에 입국장 면세점이 인천공항에 설치돼 출국뿐 아니라 입국 시에도 면세품 쇼핑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가 7일 발표한 '2019년도 업무보고'에는 공항 이용객의 편의를 대폭 개선하는 내용이 담겼다.

먼저 지난해 김포공항을 시작으로 국내선 공항에 도입된 생체정보 신원확인 서비스가 인천공항 국제선 노선으로 확대된다.

이 서비스는 항공 승객이 지문이나 손바닥 정맥 등 생체정보를 미리 등록해 놓고 공항에서 인증하면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 없이도 출국장 입장이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현재 전국 14개 공항에서 국내선 이용 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손바닥 정맥

지금은 국내 공항에서도 출국장으로 들어갈 때만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지만, 빠르면 올해 10월부터는 항공기 탑승 직전 신원확인 시에도 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국제선을 이용하는 인천공항 출국장에서도 이르면 연내 이 서비스가 제공된다. 인천공항에 법무부 자동출입국심사 등록정보 등을 활용해 사전등록 없이도 신원확인이 가능한 생체인식시스템을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제선은 국내선보다 보안 등 규제가 많아 연내 도입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출국장 통과와 탑승 직전 신원확인 모두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초의 입국장 면세점도 상반기 설치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의 공항 이용 편의 개선을 위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안은 유지하면서 편익은 높이는 정책을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손바닥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