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 세계경제 성장률 소폭 하향 조정…3.5% 전망

재경일보 유재수 기자 (jsyu@jkn.co.kr) 유재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3.01.24 02:30:10

유로존 붕괴 및 美 재정절벽 리스크는 감소평가

[재경일보 유재수 특파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 세계경제 성장률 예상치를 종전 3.6%에서 3.5%로 하향조정했다. 내년도 경제성장률도 지난해 10월 4.2%에서 4.1%로 내려잡았다.


국제통화기금이 23일 내놓은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가 당면한 위험요인이었던 유로존 붕괴, 미국 재정절벽 관련 위험은 상당히 감소했다"면서 "하지만, 유로존 위기 재고조, 미국의 대규모 재정 감축 등이 발생할 위험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며 성장률 하향 배경을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주요 국가들의 성장률은 대부분 소폭 하향조정됐다. 단, 일본(1.2%), 중국(8.2%), 멕시코(3.5%) 등은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미국은 금융시장의 여건이 개선되고 부동산 시장 회복이 회복되면서 가계소득이 개선되고 소비가 증가되면서 올해 경제규모가 2%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단, 이같은 수치는 미국의 재정치출 감축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1.25% 수준에 그칠 경우다.

유로존은 미국의 상황보다 더 나쁘다. 지난해 10월에 비해 0.3% 포인트 낮은 -0.2% 성장률이 점쳐졌다. 유로존 개별국가와 유럽연합(EU) 차원의 정책대응 강화로 극단적인 위험 발생은 줄어들었지만 호전된 금융여건이 민간에까지 이어지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궁극적인 위기 해결책 마련도 여전히 불확실하기 때문이라고 IMF는 하향배경을 설명했다.

일본의 경우는 현재 경기침체의 이유가 자동차 보조금 중단이나 중국과의 영토분쟁에 따른 무역 감소 등 일시적인 이유 때문이라는 분석으로 종전 경제성장률 1.2%를 유지했다.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등 신흥국들의 경제성장률도 0.1%포인트 낮아진 5.5%로 전망됐다. 선진국의 성장 부진 등 대외여건이 악화와 원자재 가격의 하락에 따른 수출국들의 교역조건 악화 때문이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따로 발표되지 않았지만 보고서에는 한국과 대만, 싱가포르, 홍콩 등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공업국의 성장률이 종전 3.6%에서 3.2%로 0.4%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은 "선진국은 지속적인 재정건전화 및 금융개혁을 추진해야 하고, 신흥국의 경우 금융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중국의 ㄱ여기 둔화와 글로벌 차이나 쇼크

중국의 경기둔화와 글로벌 차이나 쇼크

중국 경제가 무역 긴장으로 인한 성장 둔화 조짐을 보이며 균열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중국 주식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의 후예 TXT, 세 번째 멤버는 외국인 '휴닝카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신인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한효주, 영화 '본' 시리즈 스핀오프 드라마 출연

배우 한효주가 영화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 드라마, 유니버셜 본 프랜차이즈 작품인 '트레드 스톤'에...,

김사랑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여신인데 동안이야"

김사랑이 역대급 동안 미모를 선사했다.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