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누적에 CEO 언행…7개 월만에 테슬라 시가총액 25% 증발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04 15:48:40

테슬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보인 '기이한' 언행 때문에 테슬라의 투자가치에 대한 월가의 회의적인 시각이 커지고 있다. 테슬라는 3일 뉴욕증시에서 주가가 284.45달러로 전날보다 5.5% 하락했다. 작년 9월 389.61달러로 고점을 찍었을 때와 비교하면 7개월여 만에 시가총액의 4분의 1이 날아간 것이다.

회사채 역시 가격 하락을 면치 못해 작년 9월 이후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외신들은 주가 하락을 머스크 CEO가 지난 2일 월가 트레이더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콘퍼런스콜에서 보인 언행과 연결해 해석하고 있다.

머스크 CEO가 실적 부진의 늪에 빠진 테슬라의 기업 가치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기는 커녕 회사 재정을 우려하는 전문가들에게 막말과 무시로 대응해 투자자들이 등을 돌리게 했다는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머스크의 개인적인 쇼맨십이 테슬라의 높은 평가가치를 지탱하는 데 한계가 있음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6분기 연속 적자에 허덕이는 테슬라가 현금 고갈로 수십억 달러의 빚을 내야 할 상황이라는 분석이 월가에 수개월째 제기되고 있지만, 머스크는 이 질문이 나오자 "지루하고 멍청한 질문은 쿨하지 못하다"며 말을 끊어버리는 등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태양광 사업부문 비용을 제외한 테슬라의 잉여현금흐름(FCF)은 올해 1분기 마이너스 10억달러(약 1조759억원)로 작년 4분기(마이너스 2억7천700만달러)보다 손실이 급증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증권사 27곳 중 9곳만 테슬라에 대해 '매수' 이상 의견을 유지하고 있으며 10곳이 '보유', 8곳이 '매도' 이하 의견을 내고 있다.

테슬라는 최근 누적 적자로 인해 파산 전망이 제기된 데다 자율주행차 사망사고까지 발생하는 등 악재가 겹쳐 투자자들로부터 외면을 받아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부동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단기간 전세값 급등하지 않을 것

10월 말 이후 본격화될 종합부동산세·1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 9·13대책의 국회 통과 여부와 연말에 공개될 3기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