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모비스 합병안, 주총서 통과 기대“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5.16 15:03:32

현대

ISS 등 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에 반대할 것을 권고한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은 16일 "주주총회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낸 'ISS 권고에 대한 현대차그룹 입장'에서 "다수의 주주가 우리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이해도가 높아 주총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지배구조 개편안의 당위성과 취지에 대해 시장과 주주 여러분께 끝까지 설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대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과 글래스 루이스가 모두 현대모비스 분할·합병안에 반대할 것을 권고하면서 현대차그룹으로선 비상이 걸린 상황이지만 분할·합병안 통과를 기대하며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출자구조 재편이 ISS 주장과 반대로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오히려 이익이 된다며, "ISS의 반대 결정은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시장을 오도하고 있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모비스 주식 100주를 갖고 있는 주주의 경우 모비스 주식 79주와 글로비스 주식 61주를 받게 돼 현재 주가로만 계산해도 이익"이라고 밝혔다.

또 "분할·합병으로 모비스는 미래 경쟁력과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철저히 미래기술에 집중할 수 있는 사업구조를 갖춰 세계적인 자동차 분야 원천기술 회사로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분할·합병 후 글로비스는 효율성 제고와 규모의 경제 실현 등을 통한 비용 절감과 사업 확장을 통해 다양한 사업적 이윤을 창출할 것"이라며 "글로비스의 성장은 곧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모비스로 그 성과가 확산하는 구조이며 이는 모비스 주주의 이익으로 재차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또 이번 분할·합병 비율이 자본시장법 등 국내법에 따라 공정하게 산출됐으며 이번 지배구조 개편은 순환출자·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선제적·자발적으로 해소하려는 목적도 강하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