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가상화폐 스타트업에 금융서비스 허용 추진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8.07.03 09:47:09

스위스의 전통적인 은행권이 가상화폐의 빠른 성장으로 '크립토 밸리'(Crypto valley)라 불리는 스위스 지역의 스타트업들에 연내 문호를 개방할 것으로 전망된다.

2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하인츠 헨러 스위스 추크주(州) 재무국장은 스위스 당국이 수개월 내로 제한 규정들을 철폐해 가상화폐 스타트업들이 보통 기업들과 같은 방식으로 은행들과 금융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스위스는 지난해 미국에 이어 2번째로 활발하게 가상화폐공개(ICO)를 통한 자금 조달이 이뤄진 곳으로, 그중에서 취리히 인근의 추크는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200여 개가 운집해 '크립토 밸리'로 불리고 있다.

스위스 은행들은 자금세탁 방지 규정 등을 이유로 가상화폐 기업들에 대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금융업무를 리히텐슈타인 등 다른 국가에서 처리해 왔다.

이들 기업은 스위스 정부가 블록체인 비즈니스 허브 육성에 나서고 있으나 금융업무가 제한된 환경에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헨러 국장은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은행과 가상화폐 기업 간) 관계를 명확히 하기를 바란다"며 "몰타, 싱가포르 등 다른 지역이 이런 기업들을 끌어들이려 매우 적극적으로 나서는 와중에 (스위스의) 금융서비스 접근 제한은 경쟁력에 심각한 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위스 중앙은행과 금융감독 당국, 연방정부 모두 기꺼이 도우려는 자세라면서 "이 문제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해결하도록 해당 국가기관들을 압박해야 하지만, 현재 상황은 잘 진행되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