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여름 휴가 4.3일 동안 59만 6천원 사용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7.13 14:16:34

직장인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극성수기인 7월말 8월초에 휴가를 떠나며 평균 59만 6천 원을 소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은 직장인 1천1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3.7%가 올해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여름 휴가 기간은 평균 4.3일로 집계됐으며, 기간별로 살펴보면 3일(33.9%), 5일(24.6%), 4일(16.2%), 7일 이상(14%) 순이었다. 평균 여름 휴가 비용은 평균 59만 6천원으로, 작년 평균 51만 7천원보다 7만 9천원 더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8.1%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이상'이 24.4%로 2위를 차지했고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이 16.8%,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이 14.3%,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이 13.6%, '10만원 미만'이 2.8% 순이었다.

휴가 일정 1∼2위는 '8월 초순'(38.4%)과 '7월 하순'(21.6%)으로, 전체의 60%가 극성수기인 7말 8초에 휴가를 계획하고 있었다. 이어 광복절이 포함된 '8월 중순'도 18.4%로 비교적 많았다.

'9월 이후'(8.4%), '7월 중순'(6.3%), '8월 하순'(5.2%)이 뒤따랐다.

여름 휴가 계획으로는 '국내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이 63.5%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해외여행'(25.3%), '집에서 휴식'(5.8%), '자기계발'(2.6%) 순으로 응답이 나왔다. 휴가를 함께 보낼 대상으로는 '가족'이 77.8%를 차지했다. '친구'(10.6%), '혼자'(8.2%), '회사 동료나 동호회 사람'(1.9%)이 뒤를 이었다.

한편 여름 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16.3%였다. 이유로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와 '다른 기간에 휴가를 쓰려고'가 각각 25.6%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 업무가 너무 많아서'(13.3%), '주위에 휴가 쓰는 사람이 없어서'(5.6%), '회사 사정이 어려워 눈치가 보여서'(3.3%)라는 답도 나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