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3세대 폰 또 출시...픽셀폰 18개월 동안 500만대 판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2:34:39

구글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18개월 동안 출하된 구글의 스마트폰 픽셀폰은 약 500만대다. 애플 아이폰의 8일 치 판매량에 불과하다.

그러나 전 세계 최대 검색엔진이자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소유한 구글은 출시 2년 된 픽셀폰을 '실패작'으로 여기지 않는 것 같다.

구글은 9일 뉴욕에서 열린 신상품 발표회에서 3세대 픽셀폰 두 종류(픽셀 3, 픽셀 3XL)와 12인치 노트북 겸용 태블릿 크롬북 '픽셀 슬레이트', 스마트 디스플레이를 지닌 '구글 홈 허브' 등 하드웨어 제품군을 공개했다.

픽셀 3은 799달러(90만 원), 3XL은 89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며,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와 경쟁하게 될 픽셀 슬레이트는 599달러로 책정됐다. 키보드는 별도로 199달러에 판매된다.

신상품 발표회에서 구글 임원들은 할머니가 눈을 깜빡거리고, 강아지가 이리저리 뛰어노는 상황에서도 가장 이상적인 가족사진을 찾아낼 수 있는 개선된 카메라 기능을 설명했다.

또 유튜브 동영상을 볼 수 있고, 조명과 난방, 현관문 잠금 등 스마트 홈 기기를 통제할 수 있는 '구글 홈 허브'는 스마트 스피커의 진전된 모델로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구글의 최대 안드로이드 파트너인 삼성이 자체 '빅스비' 음성 플랫폼을 포함해 자체 서비스 구축을 위한 운영체제를 계속 사용하면서 구글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보다 유연하게 통합하는 쪽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매년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10억 개 이상의 스마트폰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고 있고, 크롬 웹 브라우저와 유튜브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한다"며 "이미 구글의 기술은 모든 곳에 존재하고 있으며 구글이 기술 구현을 위해 자체 하드웨어 제품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어 "어차피 시장 지배력을 갖지 못할 하드웨어 기기에 자체 역량의 상당 부분을 허비할 것이 아니라, 생명과학, 무인자동차, 클라우드 컴퓨팅 등 알파벳(구글의 모기업) 미래 제국의 기초가 될 새로운 분야로 눈을 돌려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공유 '82년생 김지영' 출연…정유미와 재회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정유미와 재회해 눈길을 끌었다.

장동건·고소영, 서울아산병원에 소아환자 후원금 1억원

서울아산병원은 배우 장동건·고소영씨 부부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소아 환자의 치료비에 써달라며 후원금...

'알쓸신잡3' 사진 무단 도용 인정

tvN '알쓸신잡3' 측이 사진 무단 도용 논란에 대해 그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