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3세대 폰 또 출시...픽셀폰 18개월 동안 500만대 판매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0.10 12:34:39

구글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18개월 동안 출하된 구글의 스마트폰 픽셀폰은 약 500만대다. 애플 아이폰의 8일 치 판매량에 불과하다.

그러나 전 세계 최대 검색엔진이자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소유한 구글은 출시 2년 된 픽셀폰을 '실패작'으로 여기지 않는 것 같다.

구글은 9일 뉴욕에서 열린 신상품 발표회에서 3세대 픽셀폰 두 종류(픽셀 3, 픽셀 3XL)와 12인치 노트북 겸용 태블릿 크롬북 '픽셀 슬레이트', 스마트 디스플레이를 지닌 '구글 홈 허브' 등 하드웨어 제품군을 공개했다.

픽셀 3은 799달러(90만 원), 3XL은 89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며,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와 경쟁하게 될 픽셀 슬레이트는 599달러로 책정됐다. 키보드는 별도로 199달러에 판매된다.

신상품 발표회에서 구글 임원들은 할머니가 눈을 깜빡거리고, 강아지가 이리저리 뛰어노는 상황에서도 가장 이상적인 가족사진을 찾아낼 수 있는 개선된 카메라 기능을 설명했다.

또 유튜브 동영상을 볼 수 있고, 조명과 난방, 현관문 잠금 등 스마트 홈 기기를 통제할 수 있는 '구글 홈 허브'는 스마트 스피커의 진전된 모델로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구글의 최대 안드로이드 파트너인 삼성이 자체 '빅스비' 음성 플랫폼을 포함해 자체 서비스 구축을 위한 운영체제를 계속 사용하면서 구글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보다 유연하게 통합하는 쪽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매년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10억 개 이상의 스마트폰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고 있고, 크롬 웹 브라우저와 유튜브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한다"며 "이미 구글의 기술은 모든 곳에 존재하고 있으며 구글이 기술 구현을 위해 자체 하드웨어 제품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어 "어차피 시장 지배력을 갖지 못할 하드웨어 기기에 자체 역량의 상당 부분을 허비할 것이 아니라, 생명과학, 무인자동차, 클라우드 컴퓨팅 등 알파벳(구글의 모기업) 미래 제국의 기초가 될 새로운 분야로 눈을 돌려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