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협상 불확실성 재부상 하락 출발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09:17:16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4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재차 부상하면서 하락 출발했다. 오전 9시 33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51포인트(0.42%) 하락한 25,717.92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15포인트(0.33%) 내린 2,781.2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55포인트(0.49%) 하락한 7,404.96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중 정상회담 이후 무역협상 전개 상황과 미 국채 금리 역전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주말 추가 관세 부과 및 관세율 인상 등을 보류하고 지식재산권 문제 등에 대한 협상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뉴욕증시는 해당 소식에 안도하며 전일 큰 폭 올랐지만, 세부적인 사안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다시 부상했다.

특히 미국 정부 내에서부터 추가적인 협상 기간인 90일의 시작 시점을 두고 혼선이 제기된 점이 투자자들의 신뢰를 떨어뜨렸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내년 1월 1일부터 90일이 기산된다고 했지만, 불과 몇 시간 후 백악관은 지난 1일부터 협상 기간이 시작됐다고 수정했다.

더욱이 중국 측에서는 90일 협상 기관에 관한 언급 자체가 없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낮아지거나 없어질 것이라고 밝힌 자동차 관세 관련해서도 중국 측에서는 구체적인 언급이 없다. 커들로 위원장은 자동차 관세 관련 구체적인 합의는 아직 없다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따라 양국의 이견이 여전하며, 90일 이내 기술탈취 문제 등 더 복잡한 사안에 대한 합의에 이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다시 부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3.5% 반영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