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그룹 신입사원, '드림팩 기부천사 캠페인' 진행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1 17:45:34

코오롱그룹 신입사원들이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 코오롱인재개발센터에서 신학기 용품 키트를 제작해 저소득 가정 아동에게 기부하는 '드림팩 기부천사 캠페인'을 진행했다.

만들어진 드림팩은 전국 50개 지역아동센터 1480명의 아동들에게 전달됐다.

코오롱사회봉사단과 국제구호 NGO인 기아대책이 함께하는 이 캠페인은 올 해 그룹에 입사해 연수중인 신입사원들이 참여했다. 코오롱그룹은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모든 신입사원이 봉사로 첫 사회활동을 시작하고 있다.

19가지 학용품과 방한용품으로 구성된 드림팩은 지난 1년간 임직원들이 모은 기부금과 회사 매칭 기금을 더한 재원으로 만들어진다. 직원들은 매월 급여일 과천 본사와 마곡 코오롱 One&Only타워 출입구에 설치된 기부천사게이트를 통과하거나 인트라넷을 통해 1000원씩 기부하는 모금 활동에 참여했다.

신입사원들은 드림팩 제작 후 인근 지역아동센터들을 직접 찾아가 희망메세지를 적은 엽서와 드림팩을 전달했다. 경기 군포에 위치한 샤론지역아동센터를 찾은 장서영 신입사원은 "드림팩을 받고 기쁨의 미소를 짓는 아이들을 보니 저도 행복하다"며 "앞으로 코오롱인으로서 꾸준히 어려운 이웃을 도울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12년에 코오롱사회봉사단을 창단해 '꿈을 향한 디딤돌, Dream Partners'를 슬로건으로 어린이들의 꿈을 만들어가는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고 전했다.

코오롱사회봉사단은 소외 청소년들의 꿈을 찾고 키워주는 헬로 드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연 누적인원 8100여명의 임직원들이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