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유력 인수 후보된 하나금융그룹..이르면 이달 최종 결과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2 15:34:44

하나금융그룹이 롯데카드의 유력한 인수 후보가 됐다.

예비 입찰에 참여했던 한화그룹과 IMM프라이빗에쿼티가 빠졌다. 한화그룹의 불참에 대해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실탄을 아끼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지난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9일 마감된 롯데카드 본입찰에 하나금융을 비롯, MBK파트너스·한앤컴퍼니 등 사모펀드(PEF) 2곳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하나금융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이 롯데카드를 인수하게 되면 업계 2위로 올라서게 된다.

작년 말 기준, 하나카드의 시장점유율은 8.2%, 롯데카드는 11.2%다. 합치면 19.4%다. 신한카드가 21.5%로 가장 높고 삼성카드가 19.3%, KB국민카드가 15.8%, 현대카드가 15.5%다.

하나카드 이용자는 주로 하나은행과 금융 거래를 하는 직장이며 롯데카드의 경우, 유통 고객 중심이다. 합병이 이런 부분에서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롯데그룹이 바라는 롯데카드 보유 지분(98.37%) 매각 가격은 1조5000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롯데그룹은 본입찰 참여 회사가 제출한 인수 희망 가격과 인수 계획서 등을 평가해 1-2주 내에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르면 이달 안으로 롯데카드 인수와 관련한 결과가 최종 판가름이 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광희, 건나블리 남매와 '슈돌' 촬영 인증샷

방송인 광희가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엠블랙 승호, 거수경례로 알린 만기 전역..팬들 축하 물결

그룹 엠블랙 승호가 군 복무를 마쳤다. 승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

박민영, 늘씬 각선미+도발적인 매력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