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상반기 은행 이자이익 20조원…5분기 연속 10조원대

By 윤근일 기자 2019.08.12 14:55:29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이 2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의 이자이익은 작년 하반기(20조8천억원)에 이어 2개 반기 연속 20조원을 넘어섰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은행의 이자이익은 20조6천억원이었다. 작년 같은 기간(19조7천억원)보다 4.8%(약 9천억원) 증가한 수치다.

이자이익은 관련 통계가 잡히기 시작한 이래 지난해 2분기(10조원)에 처음으로 10조원대를 기록한 이후 작년 3분기(10조2천억원)·4분기(10조6천억원), 올해 1분기(10조1천억원)·2분기(10조5천억원)까지 5분기 연속 10조원대를 기록했다.

이자 이익은 분기별로 특수성이 있지만, 대체로 자산 성장세에 따라 이자 이익이 늘어난다.

순이자마진(NIM)이 작년 상반기 1.67%에서 올해 상반기 1.61%로 하락했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6.8% 늘어난 데 따라 이자이익이 증가했다.

상반기 중 국내은행의 비이자이익은 3조6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3조1천억원)보다 17.2%(약 5천억원) 불었다. 이는 금리 하락으로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1조원가량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자·비이자 이익 모두 늘면서 은행의 당기 순이익도 작년 상반기 8조3천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8조7천억원으로 증가했다. 다만 자회사 투자 지분 등 4천억원가량 손실이 발생해 증가 폭이 줄었다.

상반기 국내은행의 판매비·관리비는 11조3천억원으로, 작년 동기(10조4천억원)보다 8.9%(약 9천억원) 늘었다. 명예퇴직 급여 등으로 인건비가 6천억원가량 늘고, 신(新) 리스 기준(IRFS16) 적용으로 감가상각비를 비롯한 물건비가 늘어서다.

상반기 국내은행의 대손비용은 작년 동기(1조원)보다 22.3% 증가한 1조3천억원이었다.

자회사 등 투자지분 관련 손실이 발생한 데 따라 영업외손익은 작년 동기(1천억원)보다 4천억원 줄어 적자 전환했다.

법인세 비용은 같은 기간 5천억원 줄어든 2조6천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은행의 상반기 총자산수익률(ROA)은 0.67%, 자기자본이익률(ROE)은 8.64%로, 작년 동기(ROA 0.69%·ROE 8.85%)보다 각각 0.02%포인트, 0.21%포인트 내렸다.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자본이 늘었지만, 당기순이익 증가 폭(4천억원)이 상대적으로 작은 데 따른 것이다.

은행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