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헝다 주요주주 홍콩 부동산회사, 주가 급락에 상장폐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주요 주주인 홍콩 부동산회사 화런즈예(華人置業·Chinese Estates Holdings)가 비상장사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홍콩 증시 상장사인 화런즈예는 전날 오후 이 회사의 지분 75%를 보유한 류롼슝(劉鑾雄) 가문이 현재 유통 중인 나머지 지분 25%를 주당 4홍콩달러에 매입해 상장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총 매입 금액은 19억1000만홍콩달러(약 2892억원)이다.

헝다
[EPA/연합뉴스 제공]

화런즈예의 주가는 전날 공시에 힘입어 이날 장중 30% 이상 급등했다. 화런즈예 주식은 9월 29일 거래가 정지됐다가 이날 재개됐다.

화런즈예는 헝다 주가 하락에 따른 투자 손실 우려로 올해 들어 거래 정지 전까지 주가가 42%나 하락했다.

화런즈예는 전날 공시에서 상장폐지로 상장 유지에 따른 비용과 경영 자원을 절감하고 장기적인 사업 전략에 더 많은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런즈예는 2017∼2018년 헝다의 지분 6.5%를 주당 평균 15.8홍콩달러에 사들여 한동안 헝다의 쉬자인(徐家印) 회장에 이은 2대 주주 지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헝다가 채무불이행으로 파산설에 휩싸이자 헝다 지분을 팔기 시작해 현재는 4.3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화런즈예는 예고한 대로 올해 헝다 지분을 다 팔게 되면 투자 손실이 104억1000 홍콩달러(1조5762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