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의 리스트 금융권 인사중에도 있었나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5.04.21 08:51:05

오비이락?...'성완종 뛸 때' 충청권 금융요직 포진
최수현 전 금감원장, 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 등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경남기업 구명 로비를 한창 펼치던 시기, 금융감독 당국과 주요 채권은행의 의사결정 라인에 포진했던 인사들은 공교롭게도 대다수가 충청권 인사들이었다.

이들 중 일부는 성 전 회장이 로비 창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충청포럼에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 전 회장은 자금난에 시달리던 경남기업이 워크아웃을 신청하기 한두 달 전부터 금융권 인사들을 집중 접촉했다.

그가 남긴 다이어리에는 2013년 9월3일 김진수 당시 금융감독원 기업금융구조개선 국장,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그해 9월 12일과 13일에는 채권은행장인 임종룡 당시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김용환 수출입은행장을 만나는 일정이 기재돼 있었다.

베트남 랜드마크72 사업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경남기업은 마침내 그해 10월29일 3차 워크아웃을 신청했고, 이튿날 채권단은 긴급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채권단은 이듬해 1월21일 6천300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성 전 회장은 위기에 빠긴 경남 기업을 회생하기 위해 금융권 인사들과 접촉했을 것으로 보인다.

 

최수현 전 금강원장
최수현 전 금강원장

 

? 금강원장, 부원장, 수출입은행장, 농협은행장… 모두 충청출신에 성완종 측근

당시 금감원은 충남 예산 출신인 최수현 원장이 이끌고 있었다. 최 전 원장이 충청포럼에서 활동했다는 증언은 여러 루트를 통해 나오고 있다. 최 전 원장은 2011년 3월 금감원 수석부원장 취임 이후부터 퇴임한 2014년 11월까지 주요 보직 국장과 감찰, 정무적 보좌진 등에 충청권 인사를 중용했다. 하지만 이들은 진 원장 취임 이후 대부분 물갈이성 경질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영제 전 금강원 부원장
조영제 전 금강원 부원장

 

2013년 10월엔 충북 충주 출신인 조영제 부원장이 은행·중소서민 영역을 담당하고 있었다. 역시 충청권 인사가 경남기업 채권단의 주축을 이루는 은행들에 대한 감독 업무를 맡고 있었던 것이다.  조 전 부원장 역시 충청포럼 관련 행사에 나타났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당시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관장하는 금감원 기업금융개선국 수장은 충청권 인사로 분류되는 김진수 선임국장이었다.경남기업 워크아웃 과정에 깊숙이 관여한 그는 성 전 회장이 정무위원으로 활동할 때 국회로 가서 성 전 회장을 만나기도 했다. 김 전 선임국장은 채권단과 경남기업 간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거론된다.

이후 부원장보를 거쳐 올해 초 진웅섭 원장 취임과 동시에 은퇴한 그는 "워크아웃 등 주요 결정은 채권단이 한 일로 금감원은 기업금융개선 과정의 일환으로 (경남기업 사태에) 개입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용한 전 수출입은행장
김용한 전 수출입은행장

 

경남기업에 돈을 많이 빌려준 수출입은행의 당시 수장도 충남 보령 출신인 김용환 전 행장이다. 김 전 행장은 현재 NH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수출입은행의 경남기업에 대한 익스포저(위험노출 채권액)는 5천210억원으로 은행권에서 가장 많다.    특히 김 전 행장이 수출입은행을 이끌던 2013년에 경남기업 대출이 600억∼700억 원가량 급증한 것에도 의혹이 쏠리고 있다.

수출입은행은 이에 대해 "중소중견 건설사 지원 강화라는 정부 정책 기조에 부응해 해외건설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승인한 정상적인 대출이었다"고 해명했다.

 

신충식 전 농협은행장
신충식 전 농협은행장

 

2012년 3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재직했던 신충식 농협은행장은 충남 예산 출신이다.  그가 재직 중이던 2013년 4월에 경남기업으로 170억원이 나갔다. 현재 이 자금 중 82억원이 미상환 상태다.

금융권에서는 작년 11월 최 전 원장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물러난 것과 김 전 부원장보가 예상과 달리 올 1월 인사에서 퇴임한 데는 경남기업 사태가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이 가운데 대출채권이 2천172억원이고, 나머지 3천여억원은 이행성 보증이다. 

실제로 감사원은 작년 실시한 금감원에 대한 감사에서 경남기업의 워크아웃 과정에 금감원 간부들이 채권단을 상대로 일정 부분 외압을 행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계의 한 소식통은 "경남기업 3차 워크아웃 당시에는 충청권 인사들이 금융권 요직에 두루 포진해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들이 경남기업 대출 과정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는 공식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