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노조, 22일 또 추가 파업···'임금피크제' 놓고 노사간 갈등 심화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6.08.20 11:35:58

올해 임금협상에 나서는 현대차 노사대표 모습

현대자동차 노사가 임금피크제 확대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노조는 또다시 추가 파업을 벌인다.

노조는 지난 19일 1조 근무자가 오전 11시 30분부터 4시간, 2조는 오후 8시 20분부터 4시간 각각 파업한 것에 이어 오는 22일에도 1·2조가 모두 8시간 파업한다.

현대차는 18일 열린 올해 임금협상 18차 교섭에서 59세와 60세의 임금을 각각 10% 삭감하는 새로운 '임금피크제안'을 노조에 제시했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확대안 뚜껑을 열어보니 조합원의 임금 삭감이 주 내용인데 이런 식이면 동의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노조는 정년연장과 연계된 임금피크제안을 내라고 그동안의 주장을 되풀이 했다.

회사 측도 임금피크제 확대 없이는 올 임협 타결은 없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을 겪고 있다.

현대차는 현재 만 59세 임금 동결, 만 60세 10% 삭감하는 임금피크제를 시행 중이다.

박유기 노조위원장은 "다음 교섭에서 임금인상안을 포함한 추가 제시안을 내라"며 "추가 제시안 없이는 더 이상의 본교섭은 무의미하다"고 경고했다.

회사는 앞서 17차 교섭에서 임금 1만4천400원 인상과 성과급 250% + 일시금 250만원 지급안을 내놨지만 노조가 거부했다.

노사는 다음 주초 다시 교섭을 열고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노조는 투쟁 수위를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18일까지 모두 10차례 파업으로 차량 4만6천여 대에 1조500억여원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고 추산했다.

노조는 기본급 7.2% 15만2천5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전년도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일반·연구직 조합원(8천여 명)의 승진 거부권, 해고자 복직, 통상임금 확대와 조합원 고용안정대책위원회 구성, 주간 연속 2교대제에 따른 임금 보전 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도 임금피크제 확대, 위법·불합리한 단체협약 조항 개정, 위기대응 공동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을 노조에 요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 장미대선더보기

문재인

文, 대구서 공식 선거운동 시작…'통합대통령' 이미지 부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17일 대구를 찾으며 22일 간의 대선 레이스를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대한민국 만들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7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홍준표

홍준표, 가락시장에서 선거운동 시작…충청·영남 공략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정치·사회더보기

소주 맥주 폭탄주 음주 술자리

고단한 'N포세대'…男 우울증 늘고 女 술·담배 의존

취업난 등 사회·경제적 압박으로 연애와 결혼, 출산은 물론 내 집 마련과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하는 상황

과태료

교통법규 위반 과태료 체납자, 사고도 많이 낸다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받고도 내지 않은 운전자는 교통사고도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 요건 못 채운 반환일시금 수령자 작년 20만7천명

국민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120개월) 이상 가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연금형태로 평생 받지 못하고 그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