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사업자 5월 신규 등록 저조…'피크' 3월의 20% 수준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6.11 13:55:32

임대주택

5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전달보다 소폭 늘었지만 단기 임대 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이 줄어들기 전 3월에 비해서는 여전히 20% 수준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3월까지 등록한 임대주택에 대해서는 5년 단기와 8년 장기 모두 국세와 지방세 등 세제 혜택이 부여됐지만, 4월부터는 8년 장기 임대만 국세가 감면되는 등 단기 임대에 대한 혜택이 축소된 여파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월 한 달간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7천625명으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51.5% 증가했지만 전달보다는 9.9% 증가했지만 3월 신규 가입자 3만5천6명에 비해서는 여전히 1/5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는 4월부터 양도세 감면(중과배제, 장기보유특별공제)과 종합부동산세 합산 배제 등 국세 혜택이 8년 이상 장기 임대로 신규 등록하는 주택에만 부여되면서 5년 단기 임대에 대한 혜택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5년 단기로 등록하면 취득세와 재산세 등 지방세와 건보료 인상분 감면 혜택만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단기 임대를 생각하는 다주택자들의 등록이 줄어 8년 이상 장기 임대 등록 비중은 4월 69.5%, 5월 67.6%로 70%에 육박하고 있다.

5월 신규 등록자 중 서울과 경기도 신규 등록자가 전체의 67.6%인 5천158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2천788명, 경기도는 2천370명이다.

서울에서는 30.9%(861명)가 강남 4구에서 등록했고 강서구(162명)·마포구(162명)·영등포구(133명)에서도 등록자가 많았다.

5월 한 달간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총 1만8천900채다. 지역별로 서울시(6천503채)와 경기도(1만345채)에서 1만6천848채가 등록해 전국에서 신규 등록한 임대주택의 89.1%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는 강남 4구(2천723채)가 41.9%를 차지했고 은평구(902채)·중구(745채)·노원구(677채) 등 순이며, 경기도는 등록 임대주택 수가 지난달 4천898채에서 2배 이상 증가해 전국에서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신규 등록 임대주택 중 8년 이상 장기 임대는 1만5천934채(84.3%)다. 누적 임대주택 수는 총 114만 채로 추산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