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의약품 물류시스템에도 블록체인 적용해야"

2018.07.23 18:50:56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선진 의약품 물류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블록체인 등 선진 기술을 적용해 산업의 고도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3일 발간한 정기 정책보고서에서 문상영 한경대학교 교수의 이 같은 주장을 소개했다.

문 교수는 '블록체인과 의약품 물류 관리시스템'이라는 글에서 "국내 기술발전과 환경변화 속도에 비해 의약품 물류관리 시스템 수준이 뒤처져 있다"며 "이 상황이 오히려 의약품 또는 물류기업의 기회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보를 블록으로 나눠 저장하는 블록체인을 의약품 물류시스템에 적용하면 의약품의 생산에서부터 소비에 이르는 전 단계의 거래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돼 안전한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의약품의 위·변조와 가짜 의약품을 미리 파악할 수 있으므로 변질된 의약품 투여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문 교수는 "(운송 및 사용 전) 온도 관리가 필수적인 바이오의약품의 경우 ICT 기반의 모니터링 기술 등을 활용한다면 의약품의 변질을 방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문제 발생 시 책임 소재도 더 명확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의약품 물류관리 시스템의 고도화는 국민 건강 증진뿐 아니라 인도, 중국 등 인구는 많고 온도 조절이 필요한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높은 국가로 진출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의약품의 생산만큼 중요한 게 소비자에 잘 '전달'하는 것이라는 중요성을 인식해야 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