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韓 경제 내수 증가세 약화...경기 개선 추세 제약"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8.07 14:23:33

경제

최근 한국 경제가 양호한 수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투자‧소비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내수 증가세가 약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은 내수 증가세가 약화하면서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를 제약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8월호에서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은 비교적 양호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투자가 부진한 모습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소비 개선 추세도 완만해지는 등 내수가 다소 약화한 모습"이라고 최근 경제 상황을 평가했다.

이어 "이런 수요 측면의 상황을 반영해 반도체 등 일부 산업을 제외한 생산 측면의 경기 개선 추세는 더욱 완만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도 KDI는 "내수 증가세가 약화하며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가 완만해지는 모습"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6월 소매판매액지수는 내구재를 중심으로 전월(4.5%)보다 다소 낮아진 4.0% 증가를 기록했다. 게다가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가 전월(105.5)보다 크게 하락한 101.0을 찍었다.

KDI는 이런 점 등을 토대로 내수 증가세가 약화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투자가 부진한 모습을 지속하는 상황에서 소비 개선 추세도 완만해져 내수는 약화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6월 전산업 생산은 보합을 나타냈다. 1.6% 증가했던 전월보다 부진했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생산이 24.9%나 증가했지만, 자동차와 기계장비 등이 부진해 전월 0.4% 감소로 전환했다.

서비스업생산은 금융 및 보험업이 높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가 확대됐지만, 정보통신과 전문·과학 및 기술 등이 감소로 전환해 전월(2.3%)보다 증가 폭이 축소된 1.7%를 기록했다.

6월 제조업 출하는 내수출하를 중심으로 줄어 전월 1.2% 증가에서 2.1% 감소로 전환했다. 제조업 재고율은 화학제품, 통신 및 방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재고가 증가해 111.5%까지 상승했다.

KDI는 투자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선행지표도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당분간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6월 설비투자지수는 기계류가 큰 폭으로 내려 13.8% 줄어들었다.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특수산업용기계 수주액과 반도체제조용장비 수입액 감소 폭이 커졌으며, 기계류 수입액도 두 자릿수 감소를 이어가고 있어 이 추세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KDI는 판단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암호화폐 시세조작단 수십 개 활동중…투자자 피해"

암호화폐 시세를 조작하는 수십 개 그룹이 지난 6개월간 8억2천500만 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거래를 유도해 다른

스타벅스

스타벅스, 암호화폐 시장 진출 본격화?

세계 최대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암호 화폐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 방송은

"급여 디지털화폐 지급허용"…도쿄도 규제완화 제안 파문

매달 받는 급여를 현금이 아닌 다른 결제수단으로 받으면 어떨까. 급속히 보급되고 있는 '디지털 화폐'로 급여를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