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2주째 상승…서울, 1천450원선 육박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04 17:44:42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2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3.0원 상승한 1천345.9원으로 집계됐다.

보통 휘발유 가격은 작년 10월 다섯째 주 이후 주간 기준으로 줄곧 전주 대비 하락세를 보이다가, 2월 셋째 주 처음 상승 전환한 뒤 2주째 오름세를 지속했다.

자동차용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3.3원 오른 ℓ당 1천245.6원이었다. 실내용 등유도 전주보다 1.1원 오른 937.1원을 나타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가 전주보다 1.7원 오른 ℓ당 1천317.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반대로 가장 비싼 상표는 SK에너지로 전주보다 2.3원 오른 1천361.0원에 판매됐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2.3원 상승한 ℓ당 1천447.5원으로 1천450원 선에 바짝 다가갔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도 전주 대비 4.9원 오른 1천307.9원으로 나타났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중국·인도 경제지표 약세와 리비아 엘 샤라라 유전 생산 재개 가능성과 같은 하락요인, 미 원유 재고 감소와 사우디 감산 연장 가능성과 같은 상승요인이 혼재해 약보합세였다"며 "다만 국내 제품가격은 최근 국제유가 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반영되므로 당분간 오름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세계 영향력' 인정받은 BTS…K팝 스타 '타임 100' 인연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전도연, 우디네 극동영화제 평생공로상

배우 전도연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에서 '골든 멀버리 평생공로상'을...

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황금종려상 도전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다음 달 열리는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