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소유·고소득일수록 "집값 하락 가능성 크다“ 전망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3.12 11:22:14

지난달 한국은행의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가 2013년 통계 조사 이후 역대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자가 보유자이고, 소득이 높을수록 앞으로 집값 하락 가능성을 크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우리은행 부동산연구포럼이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9·13부동산 대책을 전후해 자가-임차가구의 주택가격 전망 흐름이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은행 부동산연구실 윤수민 책임연구원은 "통상 자산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가 반영돼 자가가구의 전망지수가 임차가구보다 높게 나타나는 게 보통인데,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정책 방향이 전환된 9·13대책을 계기로 자가 보유자들의 가격 전망이 임차가구보다 상대적으로 더 부정적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주택가격전망

소득 수준별로도 소득이 높을수록 집값 하락 전망을 높게 점쳤다.

지난달 기준 월 소득 100만원 미만 가계의 주택가격 전망지수는 96, 100만∼200만원은 91로 평균 지수(84)를 웃돈 반면, 500만원 이상 소득자는 78로 떨어져 2013년 한은이 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100만원 미만 소득자와 500만원 이상 소득자의 전망지수 격차도 지난해 8월 3포인트에 그쳤으나, 9·13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13포인트로 벌어진 뒤 올해 2월에는 18포인트로 확대됐다.

지난해 가격 분위별 주택가격이 1분위에서 2.9% 하락한 반면, 5분위는 18.8% 급등하는 등 고가주택일수록 가격 상승이 높았던 만큼, 고가주택에 대한 상승 피로감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윤수민 연구원은 "자가보유, 고소득자의 가격 전망이 부정적인 만큼 투자심리가 한풀 꺾이고 무주택 실수요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반적인 주택가격도 당분간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