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주요국 성장률 발표 앞두고 보합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4.23 10:18:27

주요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 발표를 앞두고 23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46분 현재 전일 종가보다 0.2원 오른 달러당 1,141.7원에 거래됐다.

전일 종가 대비 0.5원 내린 1,141.0원에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장초반 보합권을 벗어나지 못한 채 변동성이 제한된 모습을 나타냈다.

한국과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각각 25일, 26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외환시장 참가자들이 관망세를 보이는 분위기다.

전일 외국계 은행을 중심으로 나타난 달러화 매수 수요가 원/달러 환율 상승을 주도했지만 삼성중공업의 1조원대 해양플랜트 수주 소식 여파로 추가 상승이 제한됐다.

4월 원/달러 환율을 상승세로 이끌었던 외국인 주주의 배당금 역송금 수요도 상당 부분 해소돼 수급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시장 참가자들은 평가했다.

월말이 다가옴에 따라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원/달러 환율을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46분 현재 100엔당 1,020.9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9.88원)보다 1.09원 올랐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3기 신도시]더보기

신도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에 짓는다...11만 가구 규모

정부가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에 제3기 신도시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김현미

3기 신도시 포함해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탄력적 공급해야

정부가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에 대한 입지를 모두 확정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수도권

도로

지하철 서부선 연장 '고양선' 신설…3차 신도시 철도·버스 확충

국토교통부는 7일 '3차 신도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하철 고양선(가칭) 신설 등 지구별 교통대책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