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기장의 술 요구 농담이었다고 말한 대한항공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7.10 12:07:16

말 많고 탈 많은 대한항공 소속 기장이 여객기가 운항 중인 상황에서 술을 달라고 요구한 일에 대해 알려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여객기는 작년 12월 30일, 인천을 떠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상황이었다. 벌써 시간이 오래 지난 일인 것이다. 해당 여객기에서 기장은 술을 달라는 요구를 2차례 한 것으로 알려진다. 해당 기장은 비행 중에 "종이컵에 와인을 달라"라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여객기에 올라타면서 '웰컴 드링크'로 마련된 음료 중, 샴페인을 집으려했다. 이 모습에 승무원은 당황했다. 그러나, 해당 기장은 "샴페인 잔이 아닌, 종이컵에 담아 주면 되지 않느냐"라고 핀잔을 줬다고 한다. 이후 그는 다른 음료를 가지고 갔다고 한다. 몇 시간 뒤, 그는 동일 승무원에게 "물을 달라"라고 말하며 "종이컵에 와인 한 잔 담아주면 안 되겠냐"며 재차 술을 요구했다.

이후, 이 승무원은 사무장에게 해당 상황 보고를 했다. 승객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여객기에 탑승하고 있던 상황 속에서, 기장이라는 사람은 술을 요구하고 있었던 것이다. 사무장은 암스테르담에 도착한 당일, 회사에 해당 기장의 음주 시도 사실을 정식 보고했다.

문제가 되고 있는건 이 일과 관련한 대한항공의 처리 부분이다. 대한항공은 징계 조치를 취했는데, 문제를 일으켰다고 알려진 장본인인 기장은 구두 경고만을 받았고 보고를 했던 사무장은 팀장직을 박탈해 버렸다.

대한항공은 기장이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발언을 한 것은 맞으나, 기장과 사무장의 진술이 엇갈렸고 어느 한쪽만의 진술만을 일방적으로 믿기 어렵다고 밝혔는데, 그럼 왜 해당 문제에 대해 보고를 한 사무장에게 그와 같은 처리를 했는지에 대해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대한항공은 기장이 실제로 술을 마시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히고 있고 술 요구를 주장했다는 것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입장이다.

이 일과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대한항공에 감독관을 보내, 사건 당사자를 인터뷰하고 법 위반 등 행위가 확인되면, 응당한 행정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에 대해 밝힌 상태다.

물론, 알려진 바에 의하면, 해당 사고가 벌어졌을 당시에 사무장과 부기장 사이에 언쟁이 발생하는 일이 있었는데, 이 상황에서 사무장은 부기장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잘한 일은 아니다. 대한항공은 사무장이 폭언을 했고 또, 해당 기장과 관련된 내용을 외부 익명 게시판에 올렸다는 이유에서 그를 팀장에서 팀원급으로 강등을 시켰다.

현행법상 기장의 음주는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는 엄중한 일임에도 불구, 대한항공은 경고만 했다. 오히려 대한항공은 "기장이 농담으로 한 말이고 실제로 음주를 하지 않았다"는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했다. 더불어 대한항공은 의사소통의 오해에서 발생한 사건이라고 치부했다. 이 일과 관련해, 이런 심각한 일에 대해 '농담'이라는 말을 대한항공이 꺼냈다는 것 자체가 큰 문제고 농담이든, 뭐든 기장이 술 요구 발안 자체를 했다는 것 자체로 이는 심각한 사안이다. 이것이 무슨 농담인가. 대한항공의 해명이 농담을 하는 것처럼 들린다.

이 일에 대해 대한항공은 국토부에 보고 조차 하지 않은 점에 대해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비판 또한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해당 사건에 대해 법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 제대로 확인을 해야할 것이고 사무장에게도 억울한 부분이 없는지 확인해야 할 것이다. 가장 중요한 점으로는 해당 기장이 실제로 술을 요구한 적이 있었는지 제대로 밝혀야 할 것이다. 더불어, 대한항공이 해당 사건에 대한 해결 처리에 미흡한 점은 없었는지, 사건을 덮고자 노력한 흔적은 없었는지 살펴봐야 할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