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도시재생 뉴딜사업'...청량리·회기동 등 76곳

By 음영태 기자 2019.10.08 17:36:51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회기동과 부산 영도구 대평동을 포함해 전국 76곳에서 낙후 지역을 살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혹시라도 '외지인 투기' 수요가 몰려 청량리 등 해당 뉴딜사업 지역의 시장이 과열될 경우 아예 사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할 방침이다.

청량리·회기동 사업의 경우 '바이오(생명공학)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것이어서 주택사업과 직접 관련이 없지만, 서울 집값이 들썩이는 가운데 이번 선정 결과가 인근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정부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76곳을 선정했다.

문재인 정부 주요 국정 과제의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낙후 도시를 살리는 작업으로, 유형에 따라 중·대규모의 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과 소규모의 일반근린형·주거정비지원형·우리동네살리기 등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중 대규모(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는 서울 청량리·회기동(바이오 허브), 부산 영도구 대평동(해양산업 혁신기지), 경남 거제 고현동(일자리 이음센터) 등 15곳이다. 이들 각 사업에는 국비가 최대 250억원 지원된다.

청량리·회기동 사업은 서울에서 처음 시행되는 대규모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역시 '경제기반형'인 부산 영도구 대평동 사업(총 면적 48만㎡·사업비 1천966억원)의 목표는 기존 선박 수리·건조 산업을 고부가가치 선박 개조·제조 산업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부산시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부산도시공사 등과 함께 추진하며, 역시 국비 250억원이 투입된다.

조선 산업 쇠퇴로 어려움을 겪는 경남 거제 고현동에는 취업·창업, 일자리 안내 등의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도시재생 복합기능 이음센터' 등이 들어선다. 19만3천㎡ 규모의 이 '중심시가지형' 뉴딜사업의 총 사업비는 1천250억원(국비 150억원)이다.

아울러 정부는 경남 창원시 소계동을 비롯해 소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61곳도 뽑았다. 이들 지역에서는 낡은 저층 주거지 정비와 주차장·도서관·돌봄시설 등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건설이 진행된다. 국비 지원 규모는 뉴딜사업 형태에 따라 50억∼100억원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지자체가 부동산 시장 관리에 소홀하거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다음 해 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불이익을 줄 것"이라며 "(뉴딜사업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