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김기자의 건강한달] 무릎통증과 스쿼트 자세(Day 16)

위드코로나 시대에는 건강만한 자산이 없다고 합니다. '덤벨경제'(dumbbell economy)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건강의 가치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보건소에서 1일부터 30일까지 한달 간 진행하는 '건강탐구생활' 프로그램에 참여해 매일 운동과 영양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전날 허리통증에 좋은 여덟가지 운동에 이어, 이번에는 무릎통증 해결을 위한 건강 운동을 해본다. 운동에 앞서 김병곤 건강운동관리사와 함께 무릎통증 원인을 확인해봤다.

무릎통증은 무릎안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로 나눌 수 있다. 구조적인 문제가 있는 경우는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만약 병원에서 문제가 없다고 하면 운동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김병곤 건강운동관리사는 잘못된 스쿼트 자세 때문에 무릎이 불편할 가능성이 크다며, 스쿼트 동작을 측면에서 봤을 때 나타나는 두 가지 문제점을 꼽았다.

첫번째는 스쿼트를 할 때 무릎이 앞으로 쏠리는 현상이다. 그러면 무릎 앞쪽에 부담과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스쿼트 자세
▲ 사진=서대문구보건소 '홈트의 정석' 유튜브 영상 갈무리.

두번째는 엉덩이가 과도하게 뒤쪽으로 넘어가는 경우다. 이렇게 되면 허벅지에 힘이 실리지 않기 때문에 무릎이 약화된다는 것이다.

스쿼트 자세
▲ 사진=서대문구보건소 '홈트의 정석'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와 함께 그는 스쿼트 자세를 정면에서 봤을 때 양 무릎이 안쪽으로 모이는 현상도 지적했다.

스쿼트 자세
▲ 사진=서대문구보건소 '홈트의 정석' 유튜브 영상 갈무리.

무릎이 안쪽으로 모이게 되면 무릎에 회전이 생기면서 부담을 느낄 수 있다. 스쿼트 동작은 발끝과 무릎이 정면을 향해서 바로 앉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올바른 스쿼트 자세는 '건강탐구생활' 프로그램 첫 일정인 '움직임으로 본 나의 건강상태 알기' 마지막 순서에서 다뤘던바 있다.

벽을 마주보고 서서 양 발은 어깨넓이만큼 벌리고, 발 끝은 벽에서 주먹 하나 정도 간격으로 떼 준다. 양 손은 만세를 하고 엄지손가락을 서로 붙인채 벽에 댄 상태에서, 팔꿈치를 펴고 허벅지가 지면과 수평이 될 때까지 내려가면 된다.

스쿼트 자세
▲ 사진=서대문구보건소 '홈트의 정석' 유튜브 영상 갈무리.

동작이 정상적으로 나오지 않는다면 조금 더 뒤로 물러서서 동일하게 하면 된다. 처음에는 자신의 발 한 족장 정도 떼서 연습하고, 이후 앞으로 조금씩 전진해서 스쿼트를 하면 된다. 정상적인 자세가 나올 수 있도록 꾸준한 연습이 필요하다.